브랜드스토리

NEWS & PR STORY
박채윤 메이저 한화클래식 우승
작성자 핑골프 등록일 2019-09-02 조회수 529
'거북이' 박채윤, 거북처럼 따라붙어 6타차 역전 우승

(춘천=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5년째 뛰는 박채윤(25)은 별명이 거북이다.

박채윤은 한때 SNS 아이디로 거북이라는 별명을 사용했다.

박채윤은 1일 강원도 춘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 한화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마치 거북이처럼 선두를 따라잡아 6타차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친 박채윤은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이번 시즌 첫 번째이자 통산 2번째 우승을 메이저대회 제패로 장식했다.

작년 맥콜·용평 리조트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일군 지 13개월 만이다.

우승 상금 3억5천만원을 받은 박채윤은 상금랭킹 2위(6억4천836만원)로 도약했다. 대상 포인트에서도 최혜진(20)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이날 최종 라운드 코스는 어렵기 짝이 없었다.

그렇지 않아도 긴 전장과 깊은 러프 때문에 난도가 높은 이 코스는 까다로운 핀 위치로 더 어려워졌다.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경기에 앞서 "마지막으로 남겨놨던 가장 어려운 핀 위치를 선택했다. 20위 이내 선수 가운데 누구라도 우승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핀은 그린 좌·우측 끝부분에 꽂혔다. 대개 벙커나 해저드가 바싹 붙어 있는 위치였고 라인은 오르막과 내리막이 섞여 있는 곳이었다.

핀을 보고 곧장 공략하는 건 엄두도 내기 힘들었고, 그린에 볼을 올려도 두 번의 퍼트로 홀아웃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린을 놓치면 타수를 잃기 일쑤였다.

박채윤은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에 6타 뒤진 공동 6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다.

어려운 핀 위치 때문에 다른 선수들은 타수를 지키는 데 급급했지만, 박채윤은 달랐다.

그린에 올라간 볼은 핀 근처에 떨어졌다.

박채윤은 2번(파4), 5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에 나섰다.

1번 홀(파5)을 보기로 시작한 코르다가 6번홀(파4)에서 티샷을 바위틈 덤불로 보내 2타를 더 잃으면서 박채윤에게 기회가 열렸다.

7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었지만 9번 홀(파4) 6m 버디로 만회한 박채윤은 13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은 코르다와 공동선두가 됐다.

16번 홀(파4)에서 3m 버디 기회를 만든 박채윤은 거침없는 퍼트로 마침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박채윤이 버디를 잡아내는 순간 14번 홀(파4)에서 코르다는 또 한 번 보기를 적어낸 덕에 박채윤은 2타차 선두로 올라섰다.

코르다는 15번 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내며 1타차로 쫓아왔지만 17번 홀(파4)에서 또 보기를 적어내 더는 추격할 힘을 잃었다.

세계랭킹 10위 코르다는 버디 2개와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 등으로 4타를 잃어 1타차 공동2위(4언더파 284타)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2타를 줄인 이정민(27)과 2오버파 74타를 친 김소이(25)도 공동2위에 합류했다.

버디 3개를 뽑아내며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은 5위(3언더파 285타)에 올라 상금랭킹 1위와 평균타수 1위를 굳게 지켰다.

4년 만에 국내 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김효주(24)는 4오버파 76타를 적어내 공동8위(1언더파 287타)로 대회를 마쳤다.

khoon@yna.co.kr

사용클럽
 
박채윤프로 사용클럽
Driver  - G410 PLUS / 9 / STD / TourAD DI 5S 
Wood  - G400 / #3 14.5 STD / TourAD DI 6S
Hybrid - G410 / #3 19 STD / TourAD DI 75S
Iron - IBLADE / #4~PW RED / NS 850 S
Wedge - Glide Forged / 50, 54, 58 Orange / NS 950 S
PUTTER - Vault Ar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