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스토리

NEWS & PR STORY
이다연, 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우승!
작성자 핑골프 등록일 조회수 924
연장전 6m 버디 이다연, 세계랭킹 7위 이민지 꺾고 시즌 2승

(인천=연합뉴스) 권훈 기자 = '오뚜기' 이다연이 세계랭킹 7위 이민지를 연장전에서 꺾고 또 한 번 특급 대회 우승을 따냈다.
이다연은 2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최종일 세 번째 연장전에서 6m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파에 그친 이민지를 따돌렸다.
선두 김수지에 3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다연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인 끝에 이민지, 패티 타와타나낏(태국)과 함께 최종 합계 8언더파 280타, 공동 선두로 72홀을 마쳤다.

이민지는 2언더파 70타를 쳤고 타와타나낏은 4타를 줄여 연장전에 합류했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첫 번째 연장전에서 이다연과 이민지는 파를 적어냈지만 보기를 쓴 타와타나낏은 탈락했다.
두 번째 연장전에서는 이다연이 첫 번째 퍼트를 너무 길게 치는 바람에 파퍼트를 넣지 못해 패색이 짙었지만, 이민지가 1m 남짓 파퍼트를 놓치는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러 기사회생했다.
핀 위치를 바꿔 치른 세 번째 연장전에서 이다연이 친 두 번째 샷은 홀 뒤쪽으로 6m나 지나갔고 이민지는 2m 옆에 떨궈 이번에도 이민지가 유리해 보였다.

하지만 이다연은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궜고, 이민지의 버디 퍼트는 홀을 살짝 비껴갔다.
4월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통산 7번째 우승과 메이저대회 3승을 달성했던 이다연은 5개월 만에 시즌 2승과 통산 8승 고지에 올랐다.
늘 역경과 위기를 헤쳐나오는 '오뚜기' 같은 회복 탄력성을 보여왔던 이다연은 KLPGA 챔피언십 우승 이후 침묵을 지키다 상금 2억7천만원짜리 특급 대회에서 또 한 번 위기 극복 드라마를 펼쳤다.

이다연은 상금랭킹 3위(6억8천508만원)로 올라섰다.
우승을 확정한 뒤 눈물을 쏟은 이다연은 "2019년 이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를 달리다 역전패당했던 기억이 되살아났다"면서 "마지막 남은 메이저대회에서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2021년 이 대회에서 송가은에게 연장전 끝에 우승을 내줬던 이민지(호주)는 KLPGA투어 무대에서 또 한 번 연장전 패배의 쓴맛을 봤다.

이날 5언더파 67타를 때린 이소미는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하고 4위(7언더파 281타)에 만족해야 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수지는 2타를 잃고 공동 5위(6언더파 282타)로 대회를 마쳤다.
7위(5언더파 283타)에 오른 이예원은 상금랭킹 1위와 대상 포인트 1위를 굳게 지켰다.

상금 4천500만원을 받은 이예원은 시즌 상금이 10억4천454만원으로 늘어나 이번 시즌 처음 상금 10억원을 돌파한 선수가 됐다.
최혜진은 4타를 잃고 공동 14위(3언더파 285타)로 밀렸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