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스토리

NEWS & PR STORY
김비오, KPGA 'LX 챔피언십' 우승!
작성자 핑골프 등록일 조회수 595
'18번홀 이글로 기사회생' 김비오, 통산 9승…LX 챔피언십 제패(종합)

(안산=연합뉴스) 권훈 기자 = 김비오가 72번째 홀에서 짜릿한 이글을 잡아내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끝에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통산 9승 고지에 올랐다.
김비오는 3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의 더헤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LX 챔피언십(총상금 6억원) 최종일 연장전에서 황중곤을 꺾고 우승했다.
둘은 4라운드를 똑같은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마쳐 18번 홀(파5)에서 연장전을 벌였다.

황중곤은 이날 10언더파 62타를 쳤고, 김비오는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첫 번째 연장전은 둘 다 파를 적어낸 뒤 같은 18번 홀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전은 황중곤이 드라이버로 티샷한 볼이 왼쪽 OB 구역으로 날아가면서 싱겁게 갈렸다. 황중곤은 보기를 적어냈고, 안전하게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군 김비오는 세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린 뒤 가볍게 파를 지켜 우승을 확정했다. 김비오는 지난해 6월 SK텔레콤 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KPGA 코리언투어 정상에 오르고, 통산 9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우승 상금은 1억2천만원. 1, 2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3라운드엔 단독 선두로 올라섰던 김비오는 역전 우승 같은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끌어냈다.
김비오는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이라는 버킷 리스트 가운데 하나를 이뤘다. 그런데 마치 역전 우승 기분"이라면서 "하반기에 대회가 많으니 하루만 즐기고 내일부터 정진하겠다. 통산 10승을 채우고 싶다"고 말했다. 2타차 선두로 시작한 최종 라운드에서 김비오는 10번 홀까지 1타도 줄이지 못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했다.

11번(파5), 12번 홀(파3)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바꾼 김비오는 14번 홀(파4)에서 또 1타를 줄였지만 이미 황중곤은 2타 앞선 선두를 꿰찼다.
김비오가 17번 홀까지 더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황중곤의 우승으로 기우는 듯했으나 18번 홀(파5)에서 반전의 드라마가 펼쳐졌다.
18번 홀에서 두 번째 샷으로 홀 2.5m 옆에 볼을 떨군 김비오는 기어코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승부를 연장으로 넘겼다. 드라이버로 한껏 내지른 승부수가 통했다.

김비오는 이글 퍼트가 들어가자 마치 우승한 듯 포효했다. "뒤지고 있을 때도 아직 끝난 게 아니다, 할 수 있다고 되뇌며 자신을 다독였다"는 김비오는 "1타 뒤진 줄 알고 있다가 2타차라고 하길래 승부를 걸었다. 이글 퍼트가 들어가자 나도 모르게 환호성이 터졌다"고 말했다.
앞서 첫 번째 연장전에서는 3번 우드로 친 티샷이 OB 구역으로 향하다 카트 도로를 맞고 페어웨이 쪽으로 튀어 들어오는 행운도 따랐다.

황중곤은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10개를 잡아내며 10언더파 62타를 쳤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황중곤이 적어낸 62타는 작년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서요섭이 때린 코스레코드 63타보다 1타 적지만, 프리퍼드 라이 규정을 적용한 상태에서 나온 타수라 새로운 코스레코드로는 인정받지 못했다.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 담은 함정우는 한때 단독 선두까지 올랐지만, 1타차 3위(20언더파 268타)에 만족해야 했다.
7타를 줄인 이태희가 4위(19언더파 269타)에 올랐고, 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의 아마추어 선수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 장유빈은 4언더파 68타를 쳐 5위(18언더파 270타)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