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스토리

NEWS & PR STORY
앨리슨 코푸즈, LPGA 'US 위민스 오픈' 우승!
작성자 핑골프 등록일 조회수 460
한국인 모친 둔 US오픈 우승자 코푸즈, 롤 모델은 미셸 위

지난해 LPGA 투어 데뷔…US여자오픈서 첫 우승 장식
하와이 태생으로 미셸 위·오바마 전 대통령과 같은 고교 출신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막을 내린 제78회 US여자오픈 우승자 앨리슨 코푸즈(25·미국)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존재감이 크지 않은 선수였다.
지난 시즌 LPGA 투어에 데뷔해 5차례 톱10에 이름을 올리긴 했으나 우승 없이 지난해 8월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는데, 첫 우승이 메이저대회에서 나왔다. LPGA 투어의 주목받는 신예로 떠오른 그가 한국인 어머니를 둔 사실도 이번 우승을 계기로 알려졌다.

코푸즈는 우승 기자회견에서 성장 배경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어머니는 한국인이고, 아버지는 필리핀인이다"라고 답했다.
이날 대회장엔 어머니와 아버지가 모두 나와 코푸즈와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아버지는 마르코스, 어머니는 메이 코푸즈라고 이름이 전해진다.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태생인 코푸즈는 열렬한 골프 팬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골프를 접했다고 한다. 부모님은 카폴레이 골프 코스 인근에 살고 있다.

2014년 하와이주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두각을 나타낸 코푸즈는 서던캘리포니아대를 나왔고, 여자 아마추어 대항전인 커티스컵 등에 출전했다.
LPGA 투어 데뷔 시즌에 한 차례 준우승을 포함해 세 차례 톱10을 기록한 그는 이번 시즌에도 상금 27위, CME 글로브 레이스에선 32위 등 평범한 성적을 내고 있었는데 큰 대회에서 한 방을 터뜨렸다.

코푸즈는 "올해 일어난 모든 일이 이 순간을 위해 나를 준비하게 한 것 같다. 부모님이 모두 오신 가운데 우승해 더욱 특별하다"며 "역사적인 장소인 페블비치라는 것도 놀랍다"고 감격스러워했다. 골프 선수로 그에게 큰 영감을 준 인물은 하와이 출신의 대표적인 스타 미셸 위 웨스트(33)다.
부모님이 모두 한국인인 위 웨스트는 2014년 US여자오픈을 포함해 LPGA 투어에서 5차례 우승했고, 이번 대회(컷 탈락)를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쳤다.

부모 중 한국인이 있고 하와이에서 자란 공통점을 지닌 코푸즈와 미셸 위는 같은 고교(푸나호우 스쿨) 출신이기도 하다.
위 웨스트에 이어 하와이 출신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US여자오픈을 제패한 선수가 된 코푸즈는 "2014년 파인허스트에서 미셸 위가 우승했을 때 집에서 보며 그저 놀랐다. 그에게서 정말 큰 영감을 받았다"며 "보는 것만으로도 그는 저의 큰 롤 모델이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푸즈는 "나와 그를 비교하지는 않는다"며 "나는 나 스스로 이름을 떨치고 싶다"고 덧붙였다. 코푸즈와 미셸 위 웨스트가 졸업한 호놀룰루의 푸나호우 스쿨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나온 곳이기도 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코푸즈의 우승 뒤 트위터에 "같은 하와이 출신인 코푸즈의 우승을 축하한다. 당신은 우리 모두를 자랑스럽게 만든다"며 "카폴레이에서의 라운드를 기대한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코푸즈와 이번 우승을 합작한 캐디 제이 모너핸은 프로 출신으로, LPGA 투어에서 뛰는 제니퍼 컵초(미국)의 남편이다. 공교롭게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커미셔너와 이름이 같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