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스토리

NEWS & PR STORY
박지영, 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 우승!
작성자 핑골프 등록일 조회수 1936
박지영, KLPGA 투어 2023시즌 개막전 우승…동남아에서 2승째(종합)

최종일 대회 날씨 때문에 취소…개인 통산 시즌 개막전에서도 2승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지영(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3시즌 개막전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총상금 110만 싱가포르달러)에서 우승했다.
박지영은 11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파72·6천486야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 경기가 현지 낙뢰 때문에 취소되면서 2라운드까지 성적으로 정상에 올랐다.
전날 2라운드까지 박지영은 11언더파 133타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었다. 대회 우승 상금은 19만8천 싱가포르 달러(약 1억9천만원)다.

이날 경기는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 50분부터 싱가포르 정부 지침에 따라 낙뢰 위험으로 인해 경기가 중단됐고, 정오까지 경기를 속개하지 못했다.
KLPGA 투어 경기위원회는 결국 3라운드 경기를 취소하고, 2라운드까지 36홀 성적을 기준으로 이번 대회를 끝내기로 했다.
2023시즌 개막전 우승의 영예를 안은 박지영은 올해 4월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이후 8개월 만에 투어 5승째를 달성했다.

박지영은 "2023시즌 시작을 우승으로 해 정말 기쁘다"며 "운 좋게 우승했는데, 내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년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2019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에서도 우승했던 박지영은 이로써 개인 5승 가운데 시즌 개막전에서 2승, 동남아 지역 대회에서도 2승을 올렸다.
박지영은 "동남아 음식이 맛있어서 잘 맞고, 날씨가 따뜻해 몸이 잘 풀린다"고 비결을 설명하며 "올해 쇼트게임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동계 훈련 때 좀 더 보완해 2023시즌에는 다승, 평균타수 1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홍정민(20)과 이소영(25), 박현경(22)이 나란히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 상금왕 박민지(24)는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아타야 티띠꾼(태국) 등과 함께 7언더파 137타,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KLPGA 투어는 장소를 베트남으로 옮겨 16일부터 사흘간 PLK 퍼시픽링스 코리아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으로 2023시즌 두 번째 대회를 치른다.

emailid@yna.co.kr